‘놀면 뭐하니’ 유재석, 천재 뮤지션 大통합…윤상부터 정동환까지 ‘기적의 순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MBC ‘놀면 뭐하니?’ 방송화면. /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유플래쉬’에 천재 뮤지션이라고 불리는 윤상·선우정아·이상순·적재·멜로망스의 정동환 등이 등장해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이들은 유재석의 드럼 비트에 자신의 악기를 얹어 노래를 완성하는 ‘뮤직 릴레이’를 펼쳤다. 그

지난달 31일 방송된 ‘놀면 뭐하니?’에는 ‘유플래쉬’의 두 번째 이야기가 담겼다. 유재석의 드럼 비트가 유희열 윤상 이상순 적재를 거쳐 이적 선우정아 정동환까지 두 갈래로 뻗어 나가며 점차 음악으로 되살아나는 기적의 순간이 펼쳐졌다.

‘유플래쉬’는 단 3시간 만에 완성한 유재석의 드럼 비트가 ‘릴레이 카메라’ 형식으로 다양한 뮤지션에게 전달되고, 이에 맞춰 각 뮤지션이 만든 새로운 소스가 블록처럼 쌓여 새로운 음악들로 확장돼 나가는 과정을 담는 프로젝트다.

유희열의 건반이 더해진 음원소스는 윤상에게 전달됐다. 그는 유재석의 드럼 비트를 듣고 “한 번도 드럼 안 친 거 치고는 괜찮다”며 약 4년 만에 직접 베이스 기타를 잡았다. 그의 모습에 유희열과 이적도 잔뜩 기대하는 모습을 보였다. 음악에 대해서라면 완벽주의자인 그는 비트의 빈틈을 채우고 묵직하게 심장을 울리는 베이스 기타 연주를 보여줬다.

윤상의 베이스 기타 연주로 탄탄해진 음원소스는 어쿠스틱 기타의 대표주자 이상순과 떠오르는 기타리스트이자 싱어송라이터 적재에게 전달됐다. 본격적인 작업을 시작하려던 찰나 유재석이 깜짝 방문했다. 한껏 드럼 비트에 대한 자신감을 끌어올린 유재석은 끊임없이 토크를 펼쳤다. 이에 이상순은 사이다 입담으로 유재석을 쥐락펴락하며 폭소를 자아냈다.

이상순은 어쿠스틱 기타로 자연스럽게 감성을 더하고, 적재는 일렉트로닉 기타로 곡에 개성을 더했다. 특히 적재는 이상순의 연주를 듣고 현장에서 오선지에 코드를 따고 현란한 연주 기교를 보여주며 관심을 모았다. 유재석은 “참 놀랍다, 놀라워! 어떻게 이 비트에 이런 걸 만들지?”라며 믿기 어려운 기적 같은 상황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윤상의 베이스에 이어 이상순의 어쿠스틱 기타, 적재의 일렉트로닉 기타 연주로 이어지는 세 사람의 협업은 신선한 경험을 선사했다. 작업을 마친 두 사람은 뻔하지 않는 방향으로 이끌어줄 다음 주자로 가수 그레이를 추천해 기대를 더했다.

그런가 하면 유재석의 드럼 비트에 기타 연주가 더해진 이적의 음원소스는 독보적인 음색의 소유자 선우정아에게 전해졌다. 선우정아가 음원소스를 모두 듣기도 전에 작업실을 찾아온 유재석은 그와 음악적 교감을 나누기 위해 분투했다.

이후 선우정아는 오직 자신의 목소리로 세상에 하나뿐인 멜로디를 완성했다.

다음주자는 정동환. 앞서 정동환의 작업실에도 방문했던 유재석은 자신이 원한다면 뭐든지 가능한 ‘맞춤형 천재’ 정동환에게 마음을 빼앗겼다. 정동환은 ‘뮤직 릴레이’에 강한 자신감을 드러내며 유재석에게 ‘대중성과 음악성’을 모두 안겨주겠다고 장담해 눈길을 모았다.

정동환은 유재석의 비트에 멜로망스의 ‘선물’을 비롯해 비틀즈와 장윤정, 오케스트라까지 장르를 넘나드는 음악들을 접목시켰고, 작업실은 흥분과 감동으로 가득 찼다.

‘뮤직 릴레이’의 과정을 지켜보던 유희열은 “음악계 선후배 사이 협업을 지켜볼 수 있는 기회”라며 ‘유플래쉬’ 프로젝트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보였다. 이에 유재석은 “내가 음악계를 하나로 통합시켜 준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다음 방송에서는 이상순과 적재가 추천한 그레이와 정동환이 추천한 조용필과 위대한 탄생의 베이시스트 이태윤의 작업 모습이 공개될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