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델루나’ 이지은·여진구 포옹→티격태격… “질투 안해, 죽여 버리지”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호텔 델루나’ ./ 사진=tvN 방송화면

tvN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의 여진구와 이지은이 다시 만나자마자 티격태격했다.

31일 방송된 ‘호텔 델루나’에서는 장만월(이지은)이 청명(이도현)을 보내주고 구찬성(여진구) 곁으로 돌아왔다.

이날 구찬성은 장만월이 돌아왔다는 소식을 듣고 뒤도 안돌아보고 뛰었다. 구찬성은 장만월을 보자마자 뜨겁게 포옹했다. 장만월은 “늦어서 미안해. 거기서는 금방이었는데 너무 오래 걸렸지”라며 사과했다.

장만월은 청명을 보내려 유도교에 발을 들이면서 과거의 기억을 잃었다. 하지만 장만월은 구찬성에게 “걱정하지마. 너에 대한 기억은 하나도 잊은 게 없으니까”라고 말했다.

구찬성은 앞서 마고신(서이숙)의 부탁으로 조선시대 만월당에 다녀왔다. 그곳에서 과거의 장만월을 만났다. 이에 구찬성은 장만월에게 “어떤 여자가 권하는 술을 뿌리치고 와서 아쉬웠다”며 장난쳤다. 장만월은 애써 태연한 척 “네가 여자가 있을 리가 없지”라며 웃었다.

그러자 구찬성은 “있는데 진짜 예쁜여자”라며 심기를 건드렸다. 결국 장만월은 “네가 나를 너무 과소 평가하는데 난 질투 같은 거 안해. 죽여버리지”라며 구찬성을 구타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