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릇 못 고쳤구나?”… ‘당나귀 귀’ 현주엽 vs 우지원, 예능 연고전 ‘불꽃’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현주엽 VS 우지원./ 사진제공=KBS

세기의 라이벌 우지원과 현주엽이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서 만났다.

오는 9월 1일 방송되는 ‘당나귀 귀’에서는 연대 황태자 우지원이 스페셜 MC로 출연해 대학농구 라이벌이었던 현주엽의 전담 마크로 나선다.

우지원은 대학농구 덕후로 소문난 김숙과 대학 후배 전현무의 열렬한 환영을 받으며 등장했다.

특히 세월이 흘러도 여전한 꽃미남 비주얼은 심영순의 취향을 저격하며  흐뭇한 미소를 유발했다고.

이런 가운데 오직 현주엽만은 고려대 재학 시절, 최대 라이벌팀이었던 연세대 우지원을 향해 눈길조차 주지 않고 외면해 “옛날에 둘이 싸웠어요?”라는 말까지 들었다.

더군다나 외모로는 선배 같아도 실제로는 우지원의 2년 후배인 현주엽은 지난번 허재 때와는 달리  아예 자리에서 일어나지 않는 것은 물론 인사도 하지 않아 논란을 부추겼다.

이에 우지원은 “끝까지 버릇 못 고쳤구나”라며 타박했지만, 오히려 현주엽은 우지원이 자신의 한참 후배라는 주장을 해 출연진들을 어리둥절하게 했다. 과연 현주엽이 자신이 선배라고 주장하는 근거가 무엇인지 호기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후에도 우지원은 프로 리그에서의 네 번의 우승 기록을 내세우며 무관인 현주엽의 심기를 건드렸다. 현주엽이 있으면 농구장인지 씨름장인지 헷갈린다는 등 살벌한 집중포화를 날려 양보 없는 예능 연고전의 꿀잼을 기대케 했다.

과거 한 예능에서 2박 3일동안 각각 51인분과 44인분의 먹방 기록을 세웠던 현주엽과 우지원이 이번에는 마카롱으로 먹방 리턴 매치를 벌인다고 해 색다른 재미를 예고하고 있다. 먹방 연고전의 승자는 누구일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는 이날 오후 5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