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리나 “故김성재, 엄지 들어주던 마음 따뜻한 사람”… ‘그알’ 청원 독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故 김성재./ 사진=채리나 인스타그램

룰라의 채리나가 SBS ‘그것이 알고 싶다’ 고(故) 김성재 편 국민청원을 독려했다.

채리나는 3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국민청원을 독려하는 글과 고 김성재의 사진 두 장을 게재했다. 그는 “데뷔해서 동시대에 활동하면서 성재오빠한테 과분할만큼 예쁨을 받았다”며 “워낙 어린 나이에 데뷔했던지라 모든 게 어리둥절했던 나에게 하나하나 신경써주고, 자신감 갖게 해주려는 듯 무대하고 내려오면 항상 엄지를 들어주며 칭찬해주던 마음 따뜻한 사람”이라고 말했다.

이어 “내가 하는 작은 행동이 혹시나 나대는거 같이 느끼는 분들이 있을까, 글 하나 쓰는 것도 눈치가 보였는데 고민하다 쓰게 됐다”면서 “국민청원이 20만이 넘는다고해서 뭐가 달라질까…그래도 그를 사랑했던 사람으로 작은 소리를 내본다”고 했다.

채리나는 “4일후면 마감인데 아직 부족하다고 한다. ‘그것이 알고 싶다’ 꼭 보고싶다’고 덧붙였다.

앞서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故 김성재 사망사건 미스터리’ 편을 방송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과거 김성재의 여자친구였던 김모씨가 법원에 방송금지 가처분을 신청했고, 법원이 이를 받아들여 무산됐다.

이에 많은 사람들이 청와대 국민청원을 통해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 재개를 원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故 김성재./ 사진=채리나 인스타그램

채리나 글 전문

데뷔해서 동시 활동하면서 정말 성재오빠한테 과분할만큼 이쁨을 받았어요.

워낙 어린 나이에 데뷔했던지라 모든게 어리둥절했던 저에게 하나하나 신경써주고 자신감 갖게 해주려는듯 무대하고 내려오면 항상 엄지 들어주며 칭찬해주던 맘 따뜻한 사람이기도 했죠.

우리 곁을 떠난지 긴 시간이 지났지만 아직도 많은 의문이 있고 이런다고해서 판결이 바뀌지는 않을테니 그냥 조용히 지켜보고만 있었어요.

제가 하는 작은 행동이 혹시나 나대는거 같이 느끼는 분들이 있을까 글 하나 쓰는것도 눈치가 보이기도 했는데 고민하다 글 쓰게 됐어요.

국민청원이 20만이 넘는다고해서 뭐가 달라질까요… 그래도 그를 사랑했던 사람으로 작은 소리 내봅니다..

4일후면 마감인데.. 아직 부족하다고해요. 그것이 알고싶다 꼭 보고싶습니다

프로필에 링크 걸어둘께요 많은 동참부탁해요. #듀스 #김성재 #그것이알고싶다 #청원동참해주세요.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