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긴어게인3’ 태연, 생애 첫 버스킹 도전 성공…베를린 녹인 감성 보이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비긴어게인3’ 태연./ 사진제공=JTBC

가수 태연의 감성 보이스가 베를린에서도 빛났다. 지난 30일 처음 방송된 JTBC 음악 예능프로그램 ‘비긴어게인3’에서다.

이날 ‘비긴어게인3’에서는 태연이 이적, 적재, 폴킴, 딕펑스 김현우와 함께 베를린으로 버스킹 여정을 떠났다.

특히 태연은 첫 선곡 회의에서 멤버들이 리듬 악기가 없다고 걱정을 하자, 벌떡 일어나 온몸으로 비트를 만드는 색다른 리듬감을 보여줬다. 이어 “목소리로 할 수 있는 건 뭐든 다 하겠다”며 이번 음악 여행에 대한 사랑스러운 각오를 드러내 멤버들은 물론 시청자들을 미소 짓게 만들었다.

또한 태연은 첫 번째 버스킹 장소인 베를린 애드미럴 다리에 도착한 이후 생각보다 가까운 관객과의 거리에 “솔로 데뷔 때보다 더 떨린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긴장한 것도 잠시, 독보적인 감성으로 ’11:11’을 가창, 듣는 이들을 매료시키며 생애 첫 버스킹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방송 말미에는 태연이 ‘기억을 걷는 시간’ ‘너를 만나’ ‘When We Were Young’ 등을 부르는 베를린 두 번째 버스킹 맛보기 영상이 공개돼, 다음 회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비긴어게인3’는 대한민국 최고의 뮤지션들이 해외의 낯선 도시에서 버스킹에 도전하는 여정을 담은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