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로가 체질’ 천우희, 똘기 가득 新 로코 여신 등극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멜로가 체질’ 천우희./ 사진제공=나무엑터스

배우 천우희가 JTBC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을 통해 새로운 로코 여신으로 떠올랐다.

지난 30일 방송된 ‘멜로가 체질’ 7회에서는 똘끼 만렙 드라마 작가 임진주 역을 맡은 천우희가 지금까지 없던 로맨스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멜로가 체질’은 서른 살 여자 친구들의 고민, 연애, 일상을 그린 수다블록버스터다.

‘서른되면 괜찮아져요’를 집필하는 진주는 극 중 남자 주인공이 고백하는 씬을 두고 고민에 빠졌고, 극 중 상황을 범수(안재홍 분)와 자신의 상황으로 상상하며 풀어내 재미를 선사했다. 심지어 진주는 범수에게 남자 주인공이라고 생각하고 고백 한번 해달라고 제안했고, 이에 범수와 진주는 장난인 듯 진심인 듯 알쏭달쏭하지만 설렘 가득한 상황들을 이어가며 범상치 않은 로맨스를 보여줬다.

진주는 범수 생각에 잠을 이루지 못했다. 다음날 진주는 범수와 다시 한번 평양 냉면집을 찾기도 했다. 특히 “고백을 꼭 해야 되나?”라고 의미심장하게 말하는 범수의 모습은 앞으로 그려질 둘의 관계에 대한 호기심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진주와 한주(한지은 분)의 호흡도 돋보였다. 마침 제작하기로 했던 작가의 작품이 무산되어 새로운 작품을 찾고 있던 한주는 진주를 설득하기 위해 노력했고, 작가와 제작사 직원의 관계와 절친한 친구 사이를 왔다갔다 하는 둘의 티키타카는 충분히 매력적이었다.

특히 천우희는 극 중 진주가 범수와 주고받는 설렘 가득하면서도 유쾌한 핑크빛 기류를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차세대 로코 여신으로 발돋움했다. 천우희의 소화력과 기존에 볼 수 없었던 똘끼 가득한 캐릭터, ‘말맛’이 살아있는 대사가 만나 새로운 차원의 로맨틱 코미디를 만들어냈다는 평이다. 매회 색다른 매력을 선보이고 있는 천우희의 한계는 어디까지 일지 주목된다.

‘멜로가 체질’은 매주 금요일, 토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