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인히어’ 사이먼도미닉, 박재범 향해 “나도 사장이었는데!” 폭발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인히어’ 방송 화면./사진제공=MBN

MBN 힙합 오디션 프로그램 ‘사인히어’에서 사이먼도미닉이 박재범 앞에서 굴욕을 당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사인히어’ 2회에는 타 오디션 참가 경력자부터 다른 유명 소속사에 속해 있는 참가자, 이미 많은 팬덤을 보유하고 있는 유명 뮤지션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개성을 갖춘 지원자들이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한층 더 분명해진 AOMG 심사위원들만의 새 식구 조건이 눈길을 끌며 예상치 못한 결과들이 속출했다.

또한 AOMG 아티스트의 자존심을 건 짠내 폭발 사인 전쟁도 펼쳐졌다. 사이먼도미닉은 참가자들에게 “우리 중에서 누구한테 계약서 사인을 받고 싶으냐”고 물었고, 지원자 모두 ‘현 사장님’인 박재범을 선호했다. 이에 사이먼도미닉은 마치 인기투표에서 패배한 듯 “나도 한때 사장이었는데”라며 푸념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또 “사장 당했지. 지금은”이라고 셀프 디스를 이어가며 “나는 언제 의견을 내보지?”라고 반문하는 등 부러움과 짠내를 오가는 입담을 뽐냈다.

이에 코드쿤스트는 사이먼도미닉에게 “그러니까 사임하지 말았어야죠”라며 팩트 폭격을 날렸고, 그레이와 우원재도 “나 같아도 사장님한테 받을 것 같다”고 의견을 보태며 그를 좌절케 만들었다.

사이먼도미닉은 인기 폭발 박 사장님의 모습에 “계속 사인해서 전달하는 것도 힘들다”고 말을 하면서도 시종일관 부러움 가득한 시선을 보냈다.

AOMG 아티스트들은 “지원서에서 AOMG 중 가장 좋아하는 아티스트 물음에 대한 대답에는 사이먼도미닉이 많다”면서 이유로 “헬스 좋아하고 농구 좋아해서” “음악이 아닌”이라고 해 그를 들었다 놨다 했다. 사이먼도미닉은 솔직한 리액션과 현실 반응으로 깨알 재미를 더했다.

‘사인히어’는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