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 D라인 뽐낸 비키니 인증샷···”내 인생 마지막 비키니”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

/사진제공=알리 인스타그램

가수 알리가 만삭 비키니 사진을 공개했다.

알리는 30일 자신의 SNS 계정에 이같이 말했다.

“2019년의 여름은 참 특별하구나. 내 인생 마지막 비키니일 수도”라며 “우리 베니스도 엄마처럼 수영 좋아했으면 좋겠다! 항상 심스체위로 있을 때 많이 꼬물거리는데 어제 유독 많이 놀더라. 즐거웠니?”라고 밝혔다. 이어 “네가 움직일 때마다 내 몸이 안전한 공간이라는 것에 신기해하며 네가 태어날 세상이 평화롭기를, 안전하기를, 내가 널 위해 건강한 몸과 정신을 갖기를 기도한다”며 “너무 많은 의미부여는 독이 될 수 있지만, 오늘 이 순간, 너에게 듬뿍 내 사랑의 의미를 담아 시간의 흐름도 놓아버린 채 빠져있고 싶구나”라고 덧붙였다.

알리는 “우리 베니스에게 나는 어떤 엄마가 될까?”라며 “때론 마냥 기쁨보다 내 몸이나 내 상황이 어찌 변화할지 몰라 두렵지만, 그마저도 내 삶의 이유가 있겠지 싶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무럭무럭 자라서 엄마 삶의 또 다른 존재 이유가 되어줘. 많이 사랑해!”라며 태아에게 애정 어린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알리는 꽃무늬 비키니를 입고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그는 만삭의 몸으로 D라인을 뽐내 시선을 사로잡았다.

알리는 지난 5월 11일 서울의 한 성당에서 일반인 남성과 열애 3년 만에 백년가약을 맺었다. 그는 결혼 당일 소감을 말하던 중 임신 소식을 알렸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