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펙트맨’ 용수 감독 “김사랑 캐스팅? 김사랑 동생 덕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용수,퍼펙트맨

용수 감독이 30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퍼펙트맨’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용수 감독이 영화 ‘퍼펙트맨’에 김사랑을 캐스팅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3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영화 ‘퍼펙트맨’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용수 감독과 배우 설경구, 조진웅이 참석했다.

배우 김사랑은 영화에서 대형 로펌의 변호사 김사랑 역을 맡았다. 용수 감독은 “회사에 김사랑 동생이 와서 ‘퍼펙트맨’ 시나리오를 읽더니 누나한테 줘도 되냐고 했다. 나는 그 친구의 누나가 김사랑인지 모르고 ‘누님이 투자자냐’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런데 진짜 누나가 김사랑이었다”며 “(김사랑이) 크지 않은 역할임에도 멋진 선배들과 호흡을 맞춰보고 싶다고 해서 며칠 만에 연락이 왔다”고 밝혔다.

‘퍼펙트맨’은 까칠한 로펌 대표 장수(설경구)와 철없는 꼴통 건달 영기(조진웅)가 사망보험금을 걸고 벌이는 이야기. 오는 10월 초 개봉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