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와르? 아니 코미디…설경구X조진웅 ‘퍼펙트맨’, 알사탕처럼 착 붙는 케미(종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설경구,조진웅,퍼펙트맨

배우 설경구(왼쪽), 조진웅이 3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퍼펙트맨’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연기 장인 설경구와 조진웅이 영화 ‘퍼펙트맨’으로 만났다. 느와르도 스릴러도 아닌 코미디다. 유쾌하고 인간미 넘치는 이야기로 올해 코미디영화 흥행 계보를 잇는다.

3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영화 ‘퍼펙트맨’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용수 감독과 배우 설경구, 조진웅이 참석했다.

‘퍼펙트맨’은 까칠한 로펌 대표 장수(설경구 분)와 철없는 꼴통 건달 영수(조진웅 분)가 사망보험금을 걸고 벌이는 이야기다. 용수 감독은 “극과 극 캐릭터인 장수와 영수의 인생 반전 코미디”라며 “인생의 막다른 골목에서 만난 두 남자가 ‘환장 케미’를 보여준다”고 소개했다.

용수 감독은 “‘오늘’의 가치에 대해 얘기해보고 싶었다. 장수와 영기를 통해서 어떻게 하는 것이 진정한 오늘을 소비하는 일일까 관객들과 고민해보고 싶었다”고 밝혔다. 또한 “큰 사고로 신체 마비를 겪은 적이 있었다. 그 과정에서 소중한 사람들을 먼저 떠나보내기도 했다. 이런 경험을 유쾌하게 풀어보고자 영화를 만들게 됐다”고 털어놓았다.

설경구,퍼펙트맨

시한부 인생을 살게 된 로펌 대표 장수 역의 배우 설경구. /이승현 기자 lsh87@

설경구는 시한부 인생을 살게 된 대형 로펌 대표 장수 역을 맡았다. 설경구는 “감독님이 웹툰을 그리셨던 분인데 제 얼굴로 장수 캐릭터를 그려 시나리오와 같이 보내줬다. 그 모습을 보니 내가 안 해봤던 얼굴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새로운 얼굴을 또 한 번 그려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영화에는 조진웅이 먼저 캐스팅됐다. 이에 대해 설경구는 “조진웅 씨가 기운이 좋다고 생각했다. 촬영 때도 ‘완벽한 타인’이 개봉했는데 흥행했고 그 전에도 ‘독전’ 등이 잘 됐지 않나. 그 기운을 믿어보자고 했다. 또 (조진웅과의 작업이) 처음이라 기대되기도 했다”고 밝혔다.

설경구는 “감독에게 시한부 인생을 산다고 해서 아픈 모습을 보여줘 관객들을 힘들게 하지 말자고 했다. 옷도 잘 차려입고 끝까지 멋진 모습을 보여줬으면 좋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답답한 면도 있었다”며 “한편으로는 손, 발을 안 쓰는 대신 얼굴에만 집중할 수 있어서 연기할 때 편한 면도 있었다”고 밝혔다.

조진웅,퍼펙트맨

배우 조진웅이 연기한 영기는 사회봉사 명령을 받으면서 로펌 대표 장수를 만나게 된다. /이승현 기자 lsh87@

조진웅은 인생 반전을 꿈꾸는 건달 영기 역을 맡았다. 이번 영화를 통해 설경구와 처음 호흡을 맞추게 됐다. 조진웅은 설경구에 대해 “인생의 롤모델”이라고 밝혔다. 그는 설경구의 집에 초대 받았던 일화를 전했다. 그는 “집에 가면 술 먹는 놀이공간이 있다. 거기에 책장이 있는데 상이란 상은 거기에 다 있다. 그걸 보면서 무슨 상을 이렇게 다 타셨냐고 했다”며 “존경하는 선배님과 협연하면서 얼마나 행복했겠나. 선배님이 까칠하다고들 하는데 굉장히 (마음을) 많이 열어주셨고 제가 노는 데 불편함이 하나도 없었다. 이렇게 막 해도 되나 싶을 만큼 편안하게 했다”고 말했다. 설경구의 캐스팅 소식을 듣곤 “제 와이프와 펄쩍 뛰었다. 인간이 그렇게까지 뛸 수 있나 싶을 정도였다. 천정이 머리에 닿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설경구와의 작업에 대해서는 “영화가 51회차였는데 51개 알사탕을 하나하나 까먹는 느낌이었다”며 “선배님과 작업하며 하루하루가 행복했다”고 돌아봤다. 이에 설경구는 “조진웅 씨가 더 알사탕 같다”며 “오래오래 입속에 넣고 있고 싶은 옛날 알사탕 같은 느낌”이라고 칭찬했다.

용수,퍼펙트맨

영화 ‘퍼펙트맨’으로 데뷔하는 용수 감독. /이승현 기자 lsh87@

용수 감독은 “훌륭한 두 분의 코미디 호흡만으로도 볼거리가 있을 것”이라며 “두 사람의 공감과 교감의 정서 속에서 나오는 진한 코미디가 있다”고 다른 코미디영화와 차별점을 꼽았다.

조진웅은 “진한 인간애 느끼고 싶다면, 향긋한 인간애를 맡고 싶다면, 독특하고 재밌는 사람들 만나고 싶다면 극장으로 보러 와 달라”고 말했다.

오는 10월 초 개봉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