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펙트맨’ 용수 감독 “데뷔작에 설경구·조진웅 캐스팅은 기적”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조진웅,설경구,퍼펙트맨

배우 조진웅(왼쪽), 설경구가 3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퍼펙트맨’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영화 분위기와 어울리는 코믹한 포즈를 선보였다. /이승현 기자 lsh87@

용수 감독이 영화 ‘퍼펙트맨’을 통해 설경구, 조진웅과 같이 일한 소감을 밝혔다.

3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영화 ‘퍼펙트맨’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용수 감독과 배우 설경구, 조진웅이 참석했다.

용수 감독은 “첫 작품에 이런 배우들과 할 수 있는 건 기적 같은 일”이라며 아직도 실감이 안 난다는 표정을 지었다. 용수 감독은 설경구에 대해 “하염없이 잘생겼다”고 표현했다. 그러면서 “‘핸섬(hansome)하다’는 의미도 있지만 배우로서 표현할 수 있는 스펙트럼이 넓다는 의미도 된다”고 설명했다.

조진웅에 대해서는 “물론 잘생겼다”고 말했다. 이어 “마찬가지로 네 자로 표현한다면 ‘통하였다’고 하겠다. 시나리오 쓸 때부터 조진웅 선배와 통할 것 같다는 근거 없는 자신감이 있었다. 조진웅 선배가 ‘퍼펙트맨’이 품은 정서를 누구보다 깊이 파악해주고 이해해줄 거라 생각했다”고 털어놓았다.

‘퍼펙트맨’은 까칠한 로펌 대표 장수(설경구)와 철없는 꼴통 건달 영기(조진웅)가 사망보험금을 걸고 벌이는 이야기. 오는 10월 초 개봉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