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펙트맨’ 조진웅 “설경구, 인생의 롤모델…캐스팅 소식에 ‘펄쩍’ 뛰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조진웅,퍼펙트맨

배우 조진웅이 3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퍼펙트맨’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조진웅이 영화 ‘퍼펙트맨’에서 설경구와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3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영화 ‘퍼펙트맨’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용수 감독과 배우 설경구, 조진웅이 참석했다.

조진웅은 인생 반전을 꿈꾸는 건달 영기 역을 맡았다. 이번 영화를 통해 설경구와 처음 호흡을 맞추게 됐다.

조진웅은 설경구에 대해 “평소 롤모델이 아니라 인생의 롤모델”이라고 밝혔다. 그는 “대학교 다닐 때부터 제 연기의 모델이었다. 배우들이 (설경구에 대해) ‘발이 땅에 안 닿아 있다. 날아다닌다’고 하는데 1998년도 군대에 휴가 나왔을 때 그걸 직접 목격했다. 무대 밖에서 관객들 퇴장로에서 선배님이 인사를 해주셨다. 그 때 당당하게 너무 잘 봤다고 하니 선배님이 고맙다고 했다”고 일화를 밝혔다.

조진웅은 “(설경구) 집에 가면 술 먹는 놀이공간이 있다. 거기에 책장이 있는데 상이란 상은 거기에 다 있다. 그걸 보면서 무슨 상을 다 타셨냐고 했다”며 “그 만큼 존경하는 선배님과 협연하면서 얼마나 행복했겠나. 선배님이 까칠하다고들 하는데 굉장히 (마음을) 많이 열어주셨고 제가 노는 데 불편함이 하나도 없었다. 이렇게 막 해나되나 싶어도 될 만큼 편안하게 했다”고 말했다. 캐스팅 소식을 듣곤 “제 와이프와 펄쩍 뛰었다. 인간이 그렇게까지 뛸 수 있나 싶을 정도였다. 천정이 머리에 닿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퍼펙트맨’은 까칠한 로펌 대표 장수(설경구)와 철없는 꼴통 건달 영기(조진웅)가 사망보험금을 걸고 벌이는 이야기. 오는 10월 초 개봉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