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펙트맨’ 설경구 “조진웅 흥행 기운 믿고 출연 결정”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설경구,퍼펙트맨

배우 설경구가 3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퍼펙트맨’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설경구가 영화 ‘퍼펙트맨’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3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영화 ‘퍼펙트맨’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용수 감독과 배우 설경구, 조진웅이 참석했다.

설경구는 시한부 인생을 살게된 로펌 대표 장수 역을 맡았다. 설경구는 “감독님이 웹툰을 그리셨던 분인데 장수의 캐릭터를 제 얼굴을 가지고 그림을 그려서 시나리오와 같이 보내줬다. 그 모습을 보니 제가 안해봤던 얼굴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새로운 얼굴을 또 한 번 그려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또한 “쇼박스와의 우정도 있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영화에는 조진웅이 먼저 캐스팅됐다. 이에 대해 설경구는 “조진웅 씨가 기운이 좋다고 생각했다. 촬영 때도 ‘완벽한 타인’이 개봉했는데 흥행했고 그 전에도 ‘독전’ 등이 잘 됐지 않나. 그 기운을 믿어보자고 했다. 또 (조진웅과의 작업이) 처음이라 기대되기도 했다”고 밝혔다.

‘퍼펙트맨’은 까칠한 로펌 대표 장수(설경구)와 철없는 꼴통 건달 영기(조진웅)가 사망보험금을 걸고 벌이는 이야기. 오는 10월 초 개봉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