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법’ 아스트로 산하, 미얀마 모기에 손 퉁퉁···웃으며 반전매력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SBS ‘정글의 법칙 in 메르귀’ 스틸컷. /사진제공=SBS

SBS ‘정글의 법칙 in 메르귀’에서 아스트로의 산하가 모기떼의 습격으로 곤욕을 치른다.

오는 31일 방송되는 ‘정글의 법칙 in 메르귀’에서 병만족은 막내 팀이 구해온 과일로 저녁을 해결하고, 잠잘 준비를 한다. 그러나 잠들기 전, 폭우가 쏟아진다.  속수무책으로 비를 맞던 병만족은 버려진 오두막을 발견하고 황급히 대피한다.

멤버들의 저체온증이 걱정된 병만 족장은 폭우를 뚫고 생존지를 들어가 불씨를 가져온다. 덕분에 출연진은 몸을 녹이며 휴식을 취한다.

하지만 폐가 안은 그야말로 모기 소굴이다. 병만족은 생각지도 못했던 모기떼의 공격에 밤잠을 설친다. 특히 산하는 손이 퉁퉁 부어오를 만큼 심각하다. 이를 본 배우 한보름은 “산하가 모기에 잘 물리는 편이다. 피부가 하얘서 더 잘 보인다”며 걱정했다. 산하는 멤버들이 걱정할까봐 힘든 내색 없이 생존을 이어가며 반전 매력을 뽐낸다.

‘정글의 법칙 in 메르귀’는 오는 31일 밤 9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