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긴어게인3’ 이적, 실향민 부모님 위해 만든 강산에 노래로 감동 선사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 ‘비긴어게인3’

가수 이적·태연·폴킴·김현우·적재의 첫 번째 버스킹(길거리 공연)이 펼쳐진다. 30일 오후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비긴어게인3’에서다.

‘비긴어게인3’에 새롭게 합류한 이적·태연·폴킴·김현우·적재는 첫 번째 버스킹 장소인 독일 베를린으로 떠났다.

베를린에 도착한 첫날, 멤버들은 독일 분단의 상징인 이스트 사이드 갤러리로 향했다. 이적은 “이곳에서 강산에가 실향민이었던 부모님을 생각하며 만든 ‘라구요’를 꼭 부르고 싶었다”고 했다. 그의 이야기를 들은 멤버들은 한쪽에 자리를 잡고 바로 악기를 꺼냈다. 이적은 기타 연주에 맞춰 ‘라구요’를 열창해 감동을 선사했다고 한다.

이어 버스킹을 위해 장소를 찾던 중, 현지의 젊은이들이 많이 모여 있는 곳을 발견했다. 멤버들은 “관객과 가까운 곳에서 베를린의 자유로움을 느끼며 노래할 수 있다”며 바닥에 앉아 버스킹을 하기로 결정했다. 하지만 막상 첫 버스킹을 앞두고 폴킴은 “사람이 많다”고 떨었고, 태연 역시 긴장감을 내비쳤다.

하지만 이들은 베테랑 가수답게 버스킹 장소의 분위기를 보고 선곡을 즉석에서 바꾸며 버스킹에 적응해나갔다고 한다. ‘비긴어게인3’의 제작진은 “폴킴은 원래 준비해왔던 곡 대신 ‘여름밤’을 선곡해 현장의 호응을 자아냈다. 생애 첫 버스킹에 나선 태연은 자신의 솔로곡 ’11:11’을 부르며 목소리 하나로 베를린 거리를 감성으로 물들였다”며 “이적과 적재 역시 잔잔한 분위기에 맞는 곡을 선곡해 관객들과 음악으로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