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긴어게인3’, 오늘(30일) 드디어 태연이 온다…”첫 버스킹”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태연. / JTBC ‘비긴어게인3’ 예고편

가수 태연이 생애 첫 길거리 공연(버스킹)을 펼친다. 30일 오후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비긴어게인3’를 통해서다.

이날 ‘비긴어게인3’에서는 독일 베를린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으로 버스킹을 떠난 태연의 첫 번째 이야기가 담긴다.

태연은 그룹 소녀시대로서는 물론이고 솔로 가수로도 눈부신 활약을 펼치고 있다. 최근에는 tvN 주말드라마 ‘호텔 델루나’의 OST ‘그대라는 시’로도 각종 음원차트 1위를 휩쓸었다.

지난 1일 ‘비긴어게인3’의 공식 홈페이지에 ‘만약에’의 버스킹 영상을 올려 팬들의 기대를 한껏 끌어올렸다. 그는 가수 이적과 적재, 폴킴, 그룹 딕펑스의 김현우 등과 호흡을 맞춰 색다른 매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의 관계자는 “태연은 이날 ‘비긴어게인3’에서 자신의 솔로곡 ’11:11’을 선곡해 생애 첫 버스킹을 펼친다”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