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하선 “유뷰녀라 안 된다는 편견…’오세연’으로 극복했죠”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우 박하선./사진제공=키이스트

배우 박하선이 3년 만에 안방극장 복귀한 소감을 밝혔다.

박하선은 29일 오전 서울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 채널A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이하 ‘오세연’) 종영 인터뷰를 가졌다. 그는 ‘오세연’ 관련 이야기와 더불어 다양한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배우 박하선은 지난 24일 종영한 ‘오세연’에서 아내가 있는 남자를 사랑하게 되는 결혼 5년차 주부 손지은 역을 연기했다. 3년 만의 안방극장 복귀였다. 평소 단아하고 청순한 이미지로 사랑받았던 그에게 불륜 소재는 충격적인 선택이었다. 특히 결혼 및 출산 후 첫 작품이었기에 방송 전부터 우려의 목소리도 높았다. 하지만 박하선은 한층 깊고 풍부해진 감정 연기, 애틋한 행복과 처절한 고통 사이의 심리적 갈등을 섬세하게 묘사하며 우려를 놀라움으로 바꿔놨다.

박하선은 길었던 공백기에 대해 아쉬움을 털어놨다. 그는 “공백이 길어진 이유 중 하나가 제가 유부녀였기 때문이었다”며 “캐스팅 최종까지 갔다가 하차하게 된 적도 있었는데, 이유가 미혼인 배우와 작업을 하고 싶다는 거였다. 그땐 정말 화가 났다. 결혼한 게 왜 나의 핸디캡이 되는지 이해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근데 ‘오세연’ 감독님과 작가님은 나에게 결혼을 하지 않았다면 캐스팅하지 않았을 거라고 말해줬다. 그러한 경험이 도움 될 거고, 연기의 깊이도 생겼을 거라고. 그때 정말 감동 받았다. 그 기대에 부흥하기 위해 사활을 걸고 작품에 임했고, 5개월 간 최선을 다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박하선은 도도하고 섹시한 역할들도 해보고 싶다며 웃음 지었다. 그는 “저에겐 그런 역할들이 안 오더라. 잘 할 수 있는데. 내가 생각보다 착하지 않다. 못된 역할도 잘 할 수 있다”고 강조 했다.

박하선은 “욕을 먹더라도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보여줄 게 아직 너무나 많다. 영화, 드라마 안 가리고 뭐든 하고 싶다”며 “일 하는 걸 좋아하는 내가 2~3년을 쉬었으니 군대 다녀온 것처럼 연기에 얼마나 목이 마르겠나. 이제부터 시작이라고 생각한다”며 웃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