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윤상·선우정아·이상순·적재·멜로망스 정동환, 유플래쉬 출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놀면 뭐하니’ 유플래쉬. /사진제공=MBC

MBC 예능 ‘놀면 뭐하니?-유플래쉬’에 국내 최정상급 뮤지션 윤상, 선우정아, 이상순, 적재, 멜로망스 정동환이 출격한다. 유재석이 뮤지션들 앞에서 영혼이 탈탈 털리고 ‘동공 지진’을 일으킨 모습이 포착된 가운데 유희열과 이적에 이어 두 갈래로 뻗어 나간 유재석의 드럼 비트가 과연 어떤 장르로, 어디까지 확장될지 기대를 끌어올린다.

오는 31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의 제작진은 ‘유플래쉬’ 예고편을 통해 ‘릴레이 뮤지션 라인업’을 공개했다. ‘유플래쉬’는 3시간 만에 완성한 유재석의 드럼 비트가 ‘릴레이 카메라’ 형식으로 다양한 뮤지션에게 전달되고, 이에 맞춰 각 뮤지션이 만든 새로운 소스가 블록처럼 쌓여 새로운 음악들로 확장돼 나가는 과정을 담는 프로젝트다.

유재석의 드럼 비트는 유희열의 피아노와 이적의 기타가 더해져 두 갈래로 나뉘었다. 유희열의 음원 소스는 윤상, 이상순, 적재가 이어 받았다. 이적의 음원 소스는 선우정아, 멜로망스의 정동환이 이어 받아 작업을 진행했다. 과연 각각의 음원 소스가 릴레이 음악 작업을 통해 어떻게 확장되고 변했을 지 주목된다.

이름만 들어도 입이 떡 벌어지는 뮤직 릴레이의 주인공들과 유재석이 1대 1로 마주한 모습이 포착됐다. 사진 속에는 유재석이 음원 소스를 들은 뮤지션들의 반응과 작업 모습에 ‘동공 지진’을 일으키며 ‘작업실의 망부석(?)이 된 모습이 담겼다.

선우정아와 마주한 유재석은 “아무것도 몰라요..모르고 계속 돌아다니고 있어요”라며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고 한다. 유재석은 선우정아에게 “이 곡 못 들어 보셨어요?”라며 깨알 지식을 뽐내기도 했다. 결국 서로의 최애곡 배틀로 이어지며 ‘드럼 비트’ 연주자와 ‘릴레이 뮤지션’ 사이 탐색전까지 펼쳐졌다고 한다. 윤상은 오직 ‘유플래쉬’를 위해 4년 만에 직접 베이스 기타를 잡고 수작업으로 음원을 만들었다고 한다.

‘놀면 뭐하니?’ 제작진은 “예고편을 통해 공개된 뮤지션들 외에도 유재석의 단출한 비트에 레전드 뮤지션들과 요즘 가장 핫한 뮤지션들이 줄줄이 소환될 예정”이라고 귀띔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