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김충재 하우스 개봉 박두…기안84와 ‘브로케미’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김충재 집에 방문한 기안84.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MBC ‘나 혼자 산다’에서 기안84가 김충재의 새로운 집을 방문해 특별한 하루를 보낸다.

30일 방송될 ‘나 혼자 산다’에서 기안84는 힘들게 발품을 팔아 드디어 장만한 김충재의 뉴하우스를 찾는다. 김충재가 원하는 집을 찾기 위한 열정을 기안84도 옆에서 지켜봤기 때문에 기쁜 마음이었다. 이에 이사하며 좋아진 점을 자랑스럽게 나열하는 김충재를 보며 함께 좋아했다.

기안84는 특별히 준비한 집들이 선물로 김충재에게 또 한 번 함박웃음을 안겼다. 이미 지난 이시언의 집들이 선물로 휴지를 조립해 만든 ‘휴지 로봇’을 선보였던 그가 이번에는 어떤 개성 있는 선물을 들고 왔을지 궁금해진다.

김충재는 뛰어난 요리 실력도 선보였다. 재촉하는 기안84의 투정을 뒤로하고 완벽한 식사를 위해 열을 올렸다.

두 사람은 함께 고생해서 만든 기안84의 흉상을 보고 극과 극의 리액션을 보였다. 과연 자신의 얼굴을 직접 마주한 기안84의 반응은 어떨지 궁금해진다.

만나기만 하면 다채로운 에피소드로 즐거움을 선사하는 기안84와 김충재의 일상은 30일 오후 11시 15분 확인할 수 있다.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