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의 밤’ 설리, 진격의 함소원에 ‘당황’…녹화 마비 사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함소원(위), 가수 겸 배우 설리. / 제공=JTBC2 ‘악플의 밤’

가수 겸 배우 설리가 배우 함소원의 솔직한 모습에 깜짝 놀랐다. 30일 오후 방송되는 JTBC2 예능프로그램 ‘악플의 밤’에서 공개된다.

이날 ‘악플의 밤’에는 함소원과 방송인 홍석천이 출연한다. 파격 행보로 이목을 끈 두 사람은 거침없는 입담을 보여줄 예정이다. 특히 설리가 방송 도중 진행을 끊는 사태까지 벌어졌다고 한다.

함소원은 18세 연하의 남편 진화와 결혼한 것이 인생 대표작’이라고 지적한 네티즌에게 “인정”이라고 외치며 “전생에 나라를 구한 것 같다. 나를 만난 게 남편 인생 최대 꼬인 일이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설리 이전에 내가 ‘노브라’의 원조”라며 “2009년 한 드라마에 노브라로 출연한 적 있는데 ‘너 이러면 안 된다’는 선배의 충고로 멈췄다”고 말해 이목을 끌었다.

‘악플의 밤’의 제작진은 “‘한때 결혼을 포기했던 적 있다’며 냉동 난자 시술 경험까지 고백한 함소원의 거침없는 고백에 설리도 놀랐다”며 “지금까지 한 번도 본 적 없는 설리의 변화에 신동엽은 ‘무슨 일이냐?’고 물었고, 설리는 ‘너무 솔직하셔서 뭘 물어봐야 할 지 생각하고 있었다. 나도 그렇게는 못한다’고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다”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