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TV’ 모델 아이린, “길거리 캐스팅 됐지만···성형 제안에 거절”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 ‘섹션TV 연예통신’ 스틸컷. /사진제공=MBC

모델 아이린이 MBC ‘섹션TV 연예통신’에 출연해 길거리 캐스팅에 대한 일화를 밝혔다.

29일 방송되는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MBC 예능 ‘놀면 뭐하니?’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에 출연해 에너지 넘치는 매력을 뽐낸 아이린과의 인터뷰가 공개된다.

아이린은 요즘 인기를 실감하냐는 질문에 “SNS에서 메시지를 많이 받는다”며 “김치 집에서도 메시지가 왔다”고 답했다. 그는 ‘놀면 뭐하니?’에서 열무 비빔밥을 좋아한다고 말했다.

아이린은 자신의 키에 대해 “어릴 때는 마르고 키가 작았다. 고등학생이 되면서 갑자기 키가 커졌다”고 밝혀 과거 배구를 했던 이력을 공개했다. 그는 험난했던 모델 입문기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집안의 반대에 부딪혀 직접 모델 에이전시에 전화를 돌렸다”고 설명했다.

아이린은 과거 길거리 캐스팅이 됐던 일화도 공개했다. 그는 “한국에 놀러 왔을 때 길거리 캐스팅이 됐다. (회사 관계자가) 얼굴에 변화를 주면 어떻겠냐고 제안했다”며 “나를 스타로 만들어 주실 자신이 있냐고 물어봤는데 (자신이) 없다고 해서 거절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섹션TV 연예통신’은 29일 밤 11시 35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