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A LIVE’ 김수미, “엄마라는 두 글자는 언제나 그리운 단어”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채널A ‘뉴스A LIVE’ 스틸컷. /사진제공=채널A

채널A ‘뉴스A LIVE’에서 배우 김수미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오는 30일 방송되는 ‘뉴스A LIVE’에서는 뮤지컬 ‘친정엄마’의 연습실에서 김수미를 만난다.

김수미는 MBC 드라마 ‘전원일기’의 일용(박은수 분) 어머니로 애틋하고 가슴 뭉클한 어머니의 모습을 보여줬다. 그는 “갑자기 돌아가신 어머니한테 뭔가를 해드려야 하는데, 마침 옆에 나팔꽃이 보였다”며 “나팔꽃을 꺾어 관에 뿌려드렸다. 그래서인지 아직도 나팔꽃을 좋아한다”며 어머니를 향한 애틋한 마음을 표했다.

김수미는 어머니 때문에 배우가 됐고, 손맛을 얻었다고 했다. 그는 “엄마라는 두 글자는 언제나 그리운 단어”라고 밝혔다.

‘뉴스A LIVE’는 오는 30일 오전 10시 5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