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람 “김소현 입장에서 ‘좋아하면 울리는’ 시청…나는 ‘혜영파'”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지난 22일 공개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에서 이혜영을 연기한 배우 정가람.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정가람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을 김소현의 입장에서 시청한다고 밝혔다.

정가람은 29일 오후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좋아하면 울리는’ 인터뷰를 갖고 “나는 혜영파”라고 말했다.

극 중 조조(김소현 분)가 혜영(정가람 분)과 선오(송강 분) 중 누구와 잘됐으면 좋겠냐는 질문에 정가람은 “나는 혜영이다”라고 밝혔다. 그는 “내가 혜영을 연기해서 그런 것도 있다. 하지만 드라마를 조조의 입장에서 보게 됐다”며 “(혜영이가) 좀 더 따뜻하고 듬직한 느낌이라 응원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선오도 충분히 매력적인 캐릭터다. 조조가 고민이 많이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정가람은 지난 22일 공개된 ‘좋아하면 울리는’에서 선오의 12년 지기이자 조조를 짝사랑하는 이혜영 역을 맡아 열연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