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샤츄, 웹드 ‘SPUNK’ 주연 확정…첫 연기 도전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크리샤츄./ 사진제공=얼반웍스ENT

가수 크리샤츄가 멀티채널 웹드라마 ‘SPUNK’로 첫 연기에 도전한다. 2017년 k-POP STAR6를 통해 이름을 알린 크리샤츄를 무대 위에서 뿐만 아니라 드라마를 통해서도 만날 수 있게 됐다.

‘SPUNK’는 막 성년이 된 6명의 주인공이 유니버스(universe)라는 공동의 공간에서 각자가 가진 고민을 극복하고 진짜 자신을 찾아가는 성장드라마다. 크리샤츄는 극 중 여주인공 아리 역할로 그룹 핫샷의 멤버 김 티모테오와 호흡을 맞춘다.

크리샤츄와 김 티모테오의 첫 연기도전에 많은 기대가 모아지는 상황. 두 사람은 하루도 빠지지 않고 연기연습에 매진하고 있다. 9월 크랭크 인을 앞둔 리딩 현장에서도 특급 케미를 보여줬다는 후문이다.

‘SPUNK’는 2017년 ‘천하무림기행’으로 방송통신위원회 방송대상 우수상을 받으며 주목 받았던 박정례 감독이 연출했다. 오는 10월 WAWtv 공식 유튜브, V LIVE, 네이버TV를 통해 공개 될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