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지애 “프리선언 후 어울리지 않는 자리에 큰 욕심 내지 않았다”(화보)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방송인 문지애./ 사진제공=싱글즈

방송인 문지애가 신비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문지애는 매거진 ‘싱글즈’ 화보를 통해 시크하면서 세련된 매력을 발산했다. 화이트 원피스에 골드 뱅글을 매치해 깔끔하고 담백한 스타일을 완성했고, 어딘가를 응시하는 신비로운 눈빛과 표정은 평소에 보여준 단아한 이미지와 180도 다른 느낌을 줘 눈길을 끈다.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문지애는 나이가 듦에 따라 변하는 삶을 대하는 태도에 대해 이야기했다. 20대와 어떻게 바뀌었냐는 질문에 문지애는 “과거에는 남에게 피해주지 말고 내 삶에 집중하자는 태도로 살아왔지만 아이를 낳고 생각이 많이 바뀌었다. 오롯이 내 삶에 집중하는 것도 좋지만 더불어 사는 것 역시 그 못지않게 가치 있는 덕목이라고 생각 한다”고 말했다.

10살 어린 친구들에게 조언해달라는 말에 그는 “닮고 싶은 사람을 늘 곁에 두라는 이야기를 하고 싶다. 나이가 들수록 결국 사람에게서 배운다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MBC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한 문지애는 프리선언 후에도 다방면에서 왕성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이에 대해서는 “내게 어울리지 않는 자리에 큰 욕심을 내지 않았던 것이 오히려 오래도록 내 자리를 지킬 수 있는 밑거름이 됐다. 남편과 가족들의 응원으로 새로운 영역의 일들을 시도해본 것도 출산 후 여전히 일할 수 있는 동력이 되었던 것 같다”며 가족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