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스티스’ 나나, 대체 불가 시크美…걸크러쉬의 정석

[텐아시아=우빈 기자]

‘저스티스’ 나나 / 사진=KBS2 방송화면

배우 나나가 ‘걸크러쉬의 정석’ 같은 연기를 펼쳤다.

지난 28일 방송된 ‘저스티스’에서 서연아(나나 분)는 탁수호(박성훈 분)에 의해 감금 위기에 처했지만 놀라운 기지를 발휘해 장영미(지혜원 분)를 구출하는 데 성공했다. 이어 조현우(이강욱 분)를 급습하기 위한 위장까지 하는 등 한 수 앞선 지능 플레이로 정의의 승리에 한 발짝 더 다가갔다.

이날 서연아는 탁수호의 집에서 수색하다 발각되자 놀란 기색을 애써 누르며 “근데 저 CCTV는 왜 있어요?”라고 탁수호에게 차분히 질문하는가 하면 감금 위기에서 벗어난 뒤에도 “궁금하죠. 당연히”라며 자신이 느낀 의혹을 하나하나 짚으며 날카롭게 반박해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특히 서연아가 탁수호의 집에서 얻은 성과는 숨겨진 방을 찾은 것만이 아니었다. 그는 방에 갇혔던 긴박한 상황 속에서도 베개 아래에 휴대전화를 숨겨 장영미에게 은밀하게 전달, 위치 추적으로 그의 행방을 파악한 뒤 극적으로 구출해냈다.

이후 장영미의 안전을 확인한 서연아의 활약은 날개 돋친 듯 이어졌다. 때를 놓치지 않고 수사를 진행하기 위해 서연아는 곧장 상사를 찾아가 정직 해제를 요청했고 부장 검사 차남식(김지현 분)의 도움으로 수사를 재개했다. 그런 와중에도 서연아는 도주한 조현우의 급습을 예상해 병실에서 장영미로 위장해 그를 당황하게 만들기도 했다.

또한 서연아는 이태경과 함께 송회장(손현주 분)과 탁수호, 조현우가 삼자대면을 하는 현장에서 조현우를 체포라면서 “제가 정직이 풀렸거든요”라는 말까지 덧붙이며 위풍당당한 포스를 발산해 사이다 엔딩을 장식했다.

이처럼 나나는 감금의 위기에도 굴하지 않고 자신이 하고자 하는 말을 모두 하고 정직을 풀어주지 않는 상사에게 수사의 정당성을 피력하며 강력한 아우라를 분출하며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를 선보였다. 특히 그가 엔딩에서 체포하는 모습에서는 카리스마가 절정에 닿아 나와 앞으로의 활약에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