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가본드’ 신성록, 능력 만렙 ‘사기캐’…칼 같은 슈트핏 ‘女心스틸러’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가본드’ 신성록. /사진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SBS 새 금토드라마 ‘배가본드(VAGABOND)’에서 신성록이 각 잡힌 슈트핏으로 카리스마를 뽐낸다.

‘의사 요한’ 후속으로 오는 9월 20일 첫 방송 예정인 ‘배가본드’는 민항 여객기 추락 사고에 연루된 한 남자가 은폐된 진실 속에서 찾아낸 거대한 국가 비리를 파헤치게 되는 드라마. 가족도, 소속도, 심지어 이름도 잃은 ‘방랑자(Vagabond)’들의 위험천만하고 적나라한 모험이 펼쳐지는 첩보액션멜로다.

신성록은 병원장 아버지와 대학교수 어머니를 둔 금수저 출신 국정원 감찰 팀장 기태웅 역을 맡았다. 월등한 지력의 소유자로 체계적인 훈련을 통해 탁월한 업무능력과 실전경험을 탑재한 ‘능력 만렙’의 캐릭터. 비행기 테러의 공범을 잡기 위해 모로코에 급파된 후 냉철하고 진중하게 사건을 파고들던 중 ‘FM의 정석’인 자신과 달리 ‘날 것 그대로’인 차달건(이승기 분)과 사사건건 충돌하며 대립각을 세우게 된다. 신성록은 냉철한 이성과 뜨거운 열정을 동시에 지닌 다면적 매력의 기태웅을 표현하기 위해 완성도 높은 완급 조절 연기를 선보이며 극의 긴장감을 한층 더 끌어올린다.

이와 관련 신성록이 기태웅의 카리스마를 내뿜는 스틸이 공개됐다. 신성록이 완벽주의자 기태웅 캐릭터 만큼이나 딱 떨어지는 칼 같은 정장에 베스트까지 갖춰 입고 ‘슈트의 정석’을 보여준다. 국가정보원 마크가 찍힌 사원증을 목에 걸고 강렬한 눈빛과 다부진 입매를 한 채 어딘가를 쏘아보는 모습을 통해 엄격하고 강인한 성격을 드러내고 있다.

신성록은 “1년여 동안 정말 최선을 다 한 작품이다”라며 “감히 여태껏 보지 못했던 새로운 작품이 탄생할 것임을 확신한다”고 말했다. 제작사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는 “매 작품 강렬하고 인상 깊은 연기를 펼쳐온 신성록이 ‘배가본드’에서 역시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낼 예정”이라며 “이전과는 또 다른 매력으로 극에 활력을 불어넣을 신성록을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