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듀X’ 김국헌·송유빈 “팬들은 우리의 원동력…정식 데뷔하도록 노력할 것”

[텐아시아=우빈 기자]

김국헌(왼쪽부터), 송유빈, 비투비 정일훈 / 사진제공=MBC

Mnet ‘프로듀스 X 101’에 출연한 김국헌, 송유빈이 팬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국헌, 송유빈은 지난 28일 비투비 정일훈이 진행하는 MBC 표준FM ‘아이돌 라디오’에 출연해 청취자들에게 감미로운 라이브 무대를 선물했다.

“감성 보컬”이라고 본인을 소개한 송유빈은 즉석으로 김연우의 ‘이별택시’를 열창하며 가창력을 과시했다. 또 송유빈은 2016년 발표했던 ‘뼛속까지 너야 (Feat. 허타 Of BTOB)’를 부르며 비투비 이민혁에게 들었던 조언을 회상하기도 했다. 송유빈은 “녹음할 때 이민혁이 ‘유빈아, 포기하지마. 우리도 오래 걸렸다’고 했다. 그래서 포기하지 않고 있다. 완전 힘이 됐다”고 말했다.

김국헌은 ‘믹스나인’에 출연했을 당시 선보였던 비투비의 ‘괜찮아요’를 한 소절 불러 상암 MBC 가든 스튜디오를 찾은 팬들의 박수를 받았다.

김국헌은 지난 24일 발표한 ‘Blurry’에 대해 “팬들과 영원히 함께하고 싶다는 내용의 곡”이라고 소개했다. 송유빈은 “영원히 선명해지고 싶다는 뜻을 담았다. 솔직히 이 노래 명곡이라고 생각한다”며 홍보에 가세했다.

음악 방송 활동을 하지 않는 이유에 관해 김국헌은 “정식 데뷔가 아니고 팬들을 위한 곡이기 때문에 빨리 감사의 마음을 표현하고 정식으로 데뷔하는 게 더 큰 선물이 되지 않을까 싶어 (발매했다)”면서 “팬들은 계속 곁에 있었으면 하는 존재. 원동력”이라고 말했다.

이날 방송을 마무리하며 김국헌은 “‘Blurry’라는 곡으로 팬들에게 다가왔으니까 더 멋있는 퍼포먼스를 준비해서 정식 데뷔까지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송유빈은 오는 31일에 열릴 팬미팅에 관해 “콘서트처럼 하고 싶어서 준비하고 있다. 좀 더 가까이서 소통하기 위해 많은 걸 준비했으니까 기대 많이 해달라”고 했다. 김국헌은 “선물도 준비했고 애교도 분명히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