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강호X이병헌, ‘비상선언’ 출연 확정…내년 상반기 크랭크인 (공식)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우 송강호(왼쪽), 이병헌./사진제공=사진제공=호두앤유 엔터테인먼트, BH 엔터테인먼트

영화 ‘비상선언’에 배우 송강호와 이병헌이 출연을 확정했다.

송강호와 이병헌의 만남은 ‘공동경비구역 JSA’(2000)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2008) ‘밀정’(2016) 이후 네 번째 호흡이다. 두 사람은 신선한 소재와 한재림 감독에 대한 신뢰로 출연이 성사 됐다.

‘비상선언’은 항공기가 재난 상황에 직면 했을 때 더 이상 정상적인 운항이 불가능하다는 기장의 판단에 의해 무조건적인 착륙을 선언하는 비상사태를 뜻하는 항공용어다. 항공 재난을 소재로 한 이번 영화는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 전개와 등장인물들의 다채로운 캐릭터가 돋보이는 본격 항공 재난 드라마로 최근 본격적인 제작 준비에 들어갔다.

이번 영화의 연출을 맡은 한재림 감독은 ‘연예의 목적'(2005)으로 대종상 신인감독상과 청룡영화제 각본상을 휩쓸며 영화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후 영화 ‘우아한 세계’로는 느와르의 새 지평을 열며 청룡영화제 최우수작품상을 수상했고, 영화 ‘관상’에서는 적재적소의 풍자와 감각적인 연출로, ‘더킹’을 통해서는 다양한 방식의 촬영 기법 도입과 깊은 메시지가 있는 통쾌한 스토리로 ‘최고의 스토리텔러’라는 호칭을 얻었다. 작품마다 탄탄한 작품성은 물론 작품에 대중성과 흥행성을 동시에 녹여내는 탁월한 연출력으로 영화계 관계자와 관객들의 호평을 받아 왔다.

올해 5월 개봉한 영화 ‘기생충’으로 칸 황금종려상 수상과 네 번째 1000만 작품의 기록을 세운 송강호와 장르에 국한되지 않은 명연기로 뜨거운 사랑과 지지를 받고 있는 이병헌의 만남은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한 층 높이고 있다.

‘비상선언’은 내년 상반기 크랭크인 예정이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