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 연합팀 슈퍼엠, 첫 앨범 10월 전세계 공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그룹 슈퍼엠./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SM엔터테인먼트와 미국 캐피톨 뮤직 그룹(이하 CMG)이 손잡고 선보이는 글로벌 프로젝트 SuperM(슈퍼엠)이 오는 10월 4일 첫 미니 앨범 ‘SuperM’을 전세계에 공개한다.

앨범에는 5곡이 수록됐다. CMG의 요청으로 이수만 프로듀서가 직접 프로듀싱을 맡았다.

SuperM은 샤이니 태민, 엑소 백현과 카이, NCT 127의 태용과 마크, 중국 그룹 WayV 루카스와 텐 등 7명의 멤버로 구성된 연합팀이다.

지난 7일 미국 LA에서 열린 ‘캐피톨 콩그레스 2019(Capitol Congress 2019)’에서 공개된 후 전 세계 음악 팬들은 물론 미국 포브스와 빌보드, 영국 메트로 등 해외 주요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더불어 오늘(29일) 0시 SuperM 공식 SNS 채널을 통해 SuperM 프로모션 일정이 공개됐다.

앨범은 공식 홈페이지(www.supermofficial.com)와 아마존(Amazon), 반스 앤 노블(Barnes&Noble) 등 미국 온라인 음반 판매 사이트를 통해 예약 구매가 가능하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