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회 자라섬 음악경연, 10월 26일 개최…”이적, 축하 공연 펼친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4회 자라섬 음악 경연(JiFM) 포스터. / 제공=가평뮤직빌리지 ‘음악역 1939’

제4회 자라섬 음악 경연(JiFM)가 오는 10월 26일 경기도 가평군 가평뮤직빌리지 음악역 1939 M스테이션 뮤직홀에서 펼쳐진다.

자라섬 음악 경연(JiFM)는 전국의 대중음악 영재를 선발하는 대회이다. 오는 9월 30일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1차 예선과 10월 12일에 현장 심사로 이뤄지는 2차 예선을 거쳐 최종 선발된 8팀이 10월 26일 열리는 본선 무대에 오른다.

제4회 자라섬 음악 경연(JiFM)에는 신인 및 기성 싱어송라이터가 모두 참가 할 수 있다. 입상한 팀 중 한 팀에게는 가평뮤직빌리지 음악역 1939 레이블에서 음반 제작 비용을 전액을 지원할 예정이다. 입상자에 대한 상금 전액은 유망한 음악 영재들에게 기부한 후원금인 한국조폐공사의 후원금으로 3년간 지원된다.

또한 각 입상자에게는 전문 커스텀 이어폰을 제공하고, 국내 최고의 음악 시설인 가평뮤직빌리지에서 시행하는 아티스트 육성 프로그램 ‘음악역 1939 레이블’에 우선적으로 참여할 기회를 부여한다.

이번 대회 심사위원단에는 피아니스트 겸 싱어송라이터 정원영, 키보디스트 겸 레코딩 프로듀서 강호정, 가수 박기영이 참여한다. 본선 대회에서는 가수 이적이 축하 공연을 꾸미며 대회를 빛낼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