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기안84X김충재, 예술혼 불태우는 케미…아티스트 본능 폭주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나 혼자 산다’ 김충재, 기안84. /사진제공=MBC

MBC ‘나 혼자 산다’에서 기안84와 김충재가 예술혼을 불태우는 하루를 보낸다.

오는 30일 방송될 ‘나 혼자 산다’에서 기안84가 김충재를 도와주기 위한 새로운 도전으로 웃음폭탄을 선사한다.

기안84는 김충재의 흉상 만들기 작업을 도와주기 위한 모델로 나섰다. 평소 김충재에게 도움을 많이 받은 만큼 그는 똑같은 자세로 오랜 시간 인내해야 하는 일임에도 흔쾌히 허락했다.

기안84는 작업 초반부 얼굴이 꽉 막혀있음에도 여유로운 의사표현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김충재와 자연스럽게 글씨를 쓰며 대화를 나누는가 하면 허밍으로 퀴즈까지 내며 장난쳤다. 하지만 이내 시간이 지날수록 답답해 했다.

작업 중 기안84는 본의 아니게 시각적 충격도 선사했다. 마치 히어로 영화의 등장인물을 떠올리게 하는 충격적 비주얼은 만들던 김충재 조차도 폭소를 터뜨리게 했다.

그러다 긴급 상황이 생긴 두 사람은 작업 중 몸부림을 치고 다급한 표정을 지었다. 과연 어떤 사연이 생긴 것인지 궁금해진다.

미대 케미로 웃음을 선사할 기안84와 김충재의 하루는 오는 30일 오후 11시 1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