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탐정’ 이기우, 박진희에 거래 제안···호흡기 질환 원인은 가습기 살균제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SBS 수목드라마 ‘닥터탐정’ 방송화면. /사진제공=SBS

SBS 수목드라마 ‘닥터탐정’의 이기우가 박진희에게 거래를 제안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닥터탐정’에서 UDC가 호흡기 질환의 원인을 찾아 나섰다. UDC는 환자들의 공통점을 찾기 위해 설문 조사를 했지만, 사건을 축소하려는 TL의료원 이사장 최민(류현경 분)과 모성국(최광일 분)의 방해에 어려움을 겪었다.

최태영(이기우 분)은 도움을 요청하는 도중은(박진희 분)에게 “언론이 주목할 만큼 상황이 커져야 한다. 네가 UDC와 (호흡기 질환 원인을) 규명해라. 아이들을 구한 다음 내가 시키는 대로 해라. 그렇게 약속하면 도와주겠다”고 제안했다.

최민과 모성국은 다수의 환자가 몽고 바이러스 진단을 받은 것으로 최근 유행하는 호흡기 질환의 원인이 몽고 바이러스라고 발표했다. UDC는 여기서 멈추지 않고, 나머지 환자들에게 환경적 요인이 있을 것으로 추정해 역학조사를 계속했다.

UDC는 TL케미컬에서 출시한 가습기 살균제가 호흡기 질환의 원인인 것을 알아냈다. 이에 한시라도 빨리 세상에 알리려 했다. 하지만 모성국이 회사 관계자들에게 로비해 강제 시판 중지를 동물 실험 이후로 미뤘다. UDC는 더 이상의 피해자가 생기는 것을 막기 위해 자체적으로 가습기 살균제의 위험을 알리는 영상을 제작해서 배포했다. 이에 가습기 살균제의 전면 수거 명령을 끌어내는 데 성공했다.

하지만 이미 독성 물질에 오랜 시간 노출된 도윤은 호흡곤란 증세를 보이며 쓰러졌다. 가습기 살균제가 원인인 줄 몰랐던 권준일(문태유 분)은 “우리 도윤이를 죽인 거나 마찬가지다. 얼마나 아팠을까. 아빠가 미안하다”고 울먹였다.

최민은 “국가 GDP 5분의 1이 TL에서 나온다. TL은 어떤 방법을 동원해서라도 그 수준을 지킬 것”이라고 말했고, 최태영은 “TL은 새로워질 거다. 과거를 청산하고 잘못된 관행을 멈춘다. 그게 내가 그리는 TL이다”라고 말해 상반되는 비전을 알렸다.

도중은은 TL케미컬의 절삭유를 사용하다 폐 섬유화로 사망한 노동자의 사례를 상기했다. 호흡기 질환을 초래한 물질이 가습기 살균제와 다른 제품에도 쓰였을 것으로 추측해 더 큰 일이 벌어질 것을 예고했다.

방송 말미에는 모성국이 김양희 연구원의 이름이 적힌 연구 결과 보고서를 태우는 모습이 펼쳐져 사건의 진실에 대한 궁금증을 유발했다.

29일 방송되는 ‘닥터탐정’에서 최태영이 TL을 바꾸기 위한 계획을 행동으로 옮긴다. 공식 석상에 나서 TL의 압수 수색을 요청하는 최태영과 회사에 들이닥친 UDC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돼 흥미진진함을 자아냈다.

‘닥터탐정’은 29일 밤 10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