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의 밤’ 함소원·진화 부부 “체력 궁합 완벽”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 ‘악플의 밤’

배우 함소원이 JTBC2 예능프로그램 ‘악플의 밤’에서 남편 진화를 향한 애정을 감추지 않았다. 오는 30일 오후 방송에서 공개된다.

이날 ‘악플의 밤’에는 함소원과 방송인 홍석전 등이 출연한다. 최근 녹화에서 두 사람은 거침없는 입담으로 이목을 끌었다고 한다.

함소원은 등장하자마자 “남편 진화가 나가서 말 조심하라고 했다”며 부부애를 과시했다. 함소원은 18세 연하 남편 진화와의 결혼을 사골처럼 우려먹는다는 악플에 대해 “평생 우려먹어도 될 만큼 감개무량하다”고 답했다. 이어 “체력 궁합까지 완벽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1일 1연상연하 커플’을 검색하는 게 습관이 됐다. 아직은 내가 1위”라며 18세 연하 남편과의 결혼 생활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연예계 최고 나이차 커플’이라는 자부심과 고충을 동시에 밝혀 주위의 웃음을 자아냈다고 한다.

‘악플의 밤’의 제작진은 “녹화장에 진화가 깜짝 등장했다. 진화는 함소원에게 쏟아지는 악플에 대해 남다른 생각을 밝히며 아내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