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짜3’ 임지연 “이광수, 유머러스하고 열정 넘치는 배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임지연이 28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타짜: 원 아이드 잭’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이광수가 영화 ‘타짜: 원 아이드 잭’으로 배우 류승범과 만난 박정민이 류승범과의 첫 만남에 대해 이야기했다.

28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타짜: 원 아이드 잭’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권오광 감독과 배우 박정민, 류승범, 최유화, 이광수, 임지연, 권해효가 참석했다.

임지연은 변신의 귀재이자 팀의 멀티 플레이어 영미로 분했다. 임지연은 “이 캐릭터는 나와 정말 비슷하다고 생각했다”면서 “이전에 했던 작품의 인물들과는 다른 색깔의 인물이었기 때문에 저한테는 이 연기가 큰 도전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고민을 하다가 내 평소 말투, 행동 등을 소스로 사용하면 재밌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또한 “팀원들이 잘 받쳐줘서 의지할 수 있었고 함께 재밌게 만들 수 있었다”며 동료들에게 고마워했다.

영화에서 임지연과 이광수는 포커판에서 커플 연기를 하게 된다. 임지연은 이광수와의 호흡에 대해 “영화 속 까치(이광수 역)와 영미의 모습이 현장에서 광수 오빠와 제 모습 그대로”라고 자랑했다. 이어 “광수 오빠를 몰랐을 때는 그저 재미있는 사람이라고만 생각했는데 같이 연기해보니 열정이 넘치는 사람이라는 걸 알았고 많이 배웠다”고 말했다.

이광수도 “심하지 않나 싶을 정도로 지연이가 나를 편하게 생각해줬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저가 어떤 연기를 해도 지연이가 잘 받아줬고 지연이도 많은 준비를 해와서 둘이 귀엽게 열심히 촬영했다”고 말했다.

‘타짜: 원 아이드 잭’은 인생을 바꿀 기회의 카드 ‘원 아이드 잭’을 받고 모인 타짜들이 목숨을 건 한판에 올인하는 이야기. 오는 9월 11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