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창정, 前 소속사 법적 갈등에 “나도 피해자···욕하지마세요”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사진제공=임창정 인스타그램

가수 임창정이 전 소속사 대표와 공연기획사의 법적 갈등에 대해 말문을 열었다.

임창정은 28일 자신의 SNS 계정에 “나도 피해자인데 내 욕은 하지 말아달라”며 “모두 고소 각이긴 하지만, 그럼 또 뭐한 답니까. 열심히 노래한 것뿐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누가 진실일지 나도 궁금하다. 잘 밝혀달라”며 내달 6일 발매되는 자신의 앨범을 홍보했다.

지난 27일 MBC ‘뉴스데스크’는 임창정 전 소속사가 임창정의 콘서트를 계약 후 공연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는 공연기획사들의 피해 사례를 보도했다.  일부 공연기획사는 임창정의 콘서트를 기획하며 소속사에 거액의 출연료를 지급했다. 하지만 소속사는 공연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 이에 공연 기획사들은 지불한 돈도 돌려받지 못해 큰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현재 피해 기획사들은 서울중앙지검에 전 소속사 대표를 사기 혐의로 고소한 상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