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와인드’ 김종국, “어릴 때 싸우면서 자랐다”···단관극장에 얽힌 사연 공개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채널A ‘리와인드-시간을 달리는 게임’ 방송화면. /사진제공=채널A

채널A ‘리와인드-시간을 달리는 게임’(이하 ‘리와인드’)에서 2009년으로 돌아가 추억의 ‘단관극장 운영 라운드’를 펼친다.

28일 방송되는 ‘리와인드’에서는 지금도 회자되는 명작 영화들이 많이 나왔던 2009년으로 돌아간다.

MC 하하, 김종국, 박명수 세 팀은 단관극장을 운영한다는 가정하에 당시 개봉한 열 편의 영화 중 세 편의 영화를 골라 상영 시간표를 짠다. ‘해운대’ ‘국가대표’ ‘워낭소리’ 같은 한국 영화부터 ‘해리포터와 혼혈왕자’ ‘박물관이 살아 있다2’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 등 해외 영화까지 2009년 영화 중 가장 높은 수익을 올린 영화는 무엇일지 이번 게임을 통해 공개된다.

그 시절 만남의 광장이었던 단관극장은 출연진에게도 추억의 장소다. 지금까지 남아 있는 두 곳의 단관극장 중 한 곳은 개그맨 양세찬의 단골 영화관이다. 그는 동두천 미군에게 미제 초콜릿을 얻어먹은 일화를 말해 웃음을 자아낸다. 또한 김종국은 일명 ‘안양 도끼눈’으로 불렸던 학창 시절을 회상하며 “어릴 땐 다들 싸우면서 자랐다. 특히 영화 ‘장군의 아들’을 본 후 싸움이 자주 일어났다”며 남다른 일화를 밝혔다.

‘리와인드’는 28일 밤 9시 5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