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승범X박정민 ‘타짜: 원 아이드 잭’, ‘팀 타짜’의 환상적 포커플레이(종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권해효(왼쪽부터), 류승범, 박정민, 권오광 감독, 임지연, 최유화, 이광수가 28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타짜: 원 아이드 잭’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인기 시리즈 영화 ‘타짜’가 올 추석 ‘타짜: 원 아이드 잭’으로 돌아온다. 이번엔 화투 대신 포커, 개인 플레이가 아니라 팀 플레이로 판을 짠다. 원 아이드 잭 팀을 설계한 류승범과 팀의 핵심 멤버 박정민의 케미가 돋보인다.

28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타짜: 원 아이드 잭’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권오광 감독과 배우 박정민, 류승범, 최유화, 이광수, 임지연, 권해효가 참석했다.

권 감독은 “‘타짜’ 시리즈의 팬이었다. 이전 시리즈들이 존경하는 감독님의 작품이라 하겠다고 마음먹었을 때 부담감이 컸다”고 밝혔다. 이어 “‘타짜’ 시리즈의 매력은 캐릭터라고 생각했다”며 “다른 건 달라져도 (개성 있는) 인물들의 재미는 놓치지 말아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영화에서 박정민이 연기한 도일출은 고시생이다. 이에 대해 권 감독은 “‘타짜’ 1, 2 편에서는 시간적 배경이 좀 더 예전이었다. 반면 이번 시리즈는 지금 이 시대를 그린다”며 “도일출이 (이 시대를 대표하는) 상징적 인물이길 바랐다”고 설명했다.

뛰어난 포커 실력을 가진 도일출 역의 배우 박정민. /조준원 기자 wizard333@

도일출은 전설적인 타짜 짝귀의 아들이다. 박정민은 “지금까지 연기해왔던 캐릭터들 중에 센 편이고 가장 장르적”이라며 “관객들이 ‘저런 것도 할 줄 아는 구나’라고 생각해준다면 보람찰 것 같다”고 말했다.

박정민은 평소 동경하던 선배인 류승범과의 작업에 대해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영화사 사무실에서 처음 뵀는데 나를 안아주셨다. 그 품이 따뜻했다”고 떠올렸다. 이어 “형님이 너무 좋아서 졸졸 쫓아다녔다”며 “오늘 영화를 보니 그 순간들이 새록새록 떠올랐다”고 말했다.

류승범,타짜

포커 치는 사람들 사이에 실력자로 유명한 애꾸 역을 맡은 배우 류승범. /조준원 기자 wizard333@

원 아이드 잭 팀의 설계자 애꾸 역을 맡은 류승범은 이날 4년 만에 공식석상에 섰다. 그는 “오랜만에 인사드리게 돼 매우 떨리고 (셔터 세례에) 눈이 부시다”며 웃었다.

출연을 결정하게 된 이유를 묻자 “시나리오와 함께 봉투를 하나 받았다. 정민 씨로부터 날아온 편지였다. 편지는 제 마음을 움직이게 할 만큼 감동적이었다. 이런 친구라면 내가 의지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류승범은 애꾸라는 캐릭터에 대해 “저희끼리는 ‘스모키하다’고 표현했다”며 “물 흐르는 듯한 캐릭터고, 수증기 같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이광수(왼쪽)와 임지연은 영화에서 티격태격 커플 연기로 웃음을 자아낸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광수는 셔플의 일인자이자 사랑꾼 까치로 변신했다. 영화에서 노출신이 있는데 이광수는 “저도 오늘 보고 좀 놀랐다. 내가 저 정도로 벗었나 싶었다”며 부끄러워했다. 이어 “감독님이 이 장면을 통해 이광수라는 배우가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고 전했다.

변신의 귀재이자 팀의 멀티 플레이어 영미로 분한 임지연은 “영화 속 까치와 영미의 모습이 현장에서 광수 오빠와 제 모습 그대로”라며 케미를 자랑했다. 이어 “광수 오빠를 몰랐을 때는 그저 재미있는 사람이라고만 생각했는데 같이 연기해보니 열정이 넘치는 사람이라는 걸 알았고 많이 배웠다”고 말했다.

마돈나 역의 배우 최유화(왼쪽)과 숨은 포커 고수 권 원장 역의 권해효. /조준원 기자 wizard333@

‘타짜’ 시리즈의 여성 캐릭터들은 매혹적인 모습으로 늘 주목 받았다. 최유화는 영화에서 도일출이 빠져드는 미스터리한 매력을 지닌 마돈나로 나온다. 그는 “필요한 말만 하는 인물이라 (말보다) 표정과 눈빛으로 섬세하고 풍부하게 표현하려 했다”고 했다.

원 아이드 잭 팀의 숨은 고수 권원장 역의 권해효는 “팀에서 내가 잘 자리 잡은 것처럼 보였다면 다행스럽다”고 말했다. 후배들과의 작업에 대해서는 “행복했다”며 웃었다. 또한 “서로가 믿어주고 배려해줬던 현장이라서 즐거웠다”며 “영화에서는 험악한 말이 오가지만 (촬영한 배우들의) 따뜻한 마음은 전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권 감독은 “취재하면서 도박하는 분들도 많은 도움을 주셨는데 이름을 언급할 수가 없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타짜: 원 아이드 잭’은 오는 9월 11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