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인은 지옥이다’ 임시완 “이동욱 형이 만날 때마다 목젖 만졌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OCN 드라마틱 시네마 ‘타인은 지옥이다’에 출연한 배우 임시완과 이동욱./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임시완과 이동욱이 남다른 친분을 과시했다.

28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OCN 드라마틱 시네마 ‘타인은 지옥이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임시완, 이정은, 이현욱, 박종환, 이중옥, 이동욱과 이창희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임시완은 “이동욱 형은 진짜 (친)형 같다. 친동생처럼 예뻐해 주신다”며 “에피소드를 하나 말씀 드리자면, 대본에 목젖의 다른 말인 구개수라는 특정 단어가 나온다. 동욱이 형이 나한테 하는 대사다. 대본을 받은 후부터 몇달 동안 나를 만날 때 마다 목젖을 만지고 시작했다. 이제는 안 만지면 무슨 일이 있나 싶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동욱은 “누군가의 목젖은 만진 적이 없다. 임시완 씨 목젖과 친해지고 싶었다”며 “시완 씨는 워낙 바르고 착해서 예뻐할 수 밖에 없다. 주인공으로서 리더쉽도 뛰어나다. 당연히 좋아할 수 밖에 없는 착한 동생이다”고 말했다.

‘타인은 지옥이다’는 상경한 청년이 낯선 고시원 생활 중에 타인이 만들어낸 지옥을 경험하는 미스터리로, 누적 조회수 8억뷰를 기록한 동명의 인기 웹툰이 원작이다. 오는 31일 오후 10시 30분 첫 회가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