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인은 지옥이다’ 임시완 “오랜만에 연기 도전…감회가 새롭고 떨린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임시완,타인은지옥이다

OCN 드라마틱 시네마 ‘타인은 지옥이다’에서 윤종우 역할을 맡은 배우 임시완./ 이승현 기자

배우 임시완이 제대 이후 복귀작인 OCN 드라마틱 시네마 ‘타인은 지옥이다’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28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타인은 지옥이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임시완, 이정은, 이현욱, 박종환, 이중옥, 이동욱과 이창희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임시완은 “오랜만에 연기를 도전하게 되서 감회가 새롭고 떨린다”며 “잘 할 수 있을까 하는 걱정이 많았지만 기대도 됐다”고 말했다.

이어 “좋은 배우들과 즐겁게 촬영했다. 더없이 재미있는 환경에서 찍었다”며 웃었다.

‘타인은 지옥이다’는 상경한 청년이 낯선 고시원 생활 중에 타인이 만들어낸 지옥을 경험하는 미스터리로, 누적 조회수 8억뷰를 기록한 동명의 인기 웹툰이 원작이다. 오는 31일 오후 10시 30분 첫 회가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