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락비 피오, 가수에서 배우로…만능 엔터테이너의 길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블락비 피오. / tvN ‘호텔델루나’, tvN ‘남자친구’ 방송화면 

그룹 블락비의 피오(P.O)가 배우로서의 발판을 탄탄히 다지고 있다.

피오는 tvN 주말드라마 ‘호텔 델루나’에서 프론트맨 지현중 역으로 열연 중이다. 등장할 때마다 따뜻한 미소를 머금고 극에 활력을 불어넣는다.

지현중의 옷을 입은 피오는 순수한 매력과 소년같은 풋풋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여기에 김유나(강미나)와의 가슴 설레는 로맨스까지 더해 보는 재미를 높인다.

극과 캐릭터에 자연스럽게 녹아든 그는 가수에서 배우로 매끄럽게 변신해 시청자들에게 위화감도 덜하다는 평가다. 피오의 본격 연기자 데뷔는 SBS 드라마 ‘사랑의 온다’이다. 당시 극중 강민호 역을 맡은 그는 낙천적이고 재기 발랄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고, 이후 MBN ‘설렘주의보’에서 윤유준으로 등장해 안정적인 연기를 보여줬다.

tvN 드라마 ‘남자친구’에서도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냈다. 박보검의 남동생인 김진명으로 활약한 피오는 해맑은 미소에 진지함까지 곁들여 감초 역할을 제대로 했다.

출연하는 드라마마다 다른 색깔과 발전한 연기력을 뽐내고 있는 피오. 예능부터 공연, 음반 활동에 드라마까지 다방면에서 두각을 나타내며 ‘만능 엔터테이너’로 성장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