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희의 고백…”‘빚투’ 논란 후 은퇴 고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코미디언 김영희. / 채널A ‘행복한 아침’ 방송화면

코미디언 김영희가 부모의 채무 논란이 불거졌을 당시 연예계 은퇴를 고민했다고 털어놨다.

김영희는 28일 방송된 채널A 교양프로그램 ‘행복한 아침’에 출연해 “공백기 동안 식사를 잘 챙겨먹으면서 건강하게 지냈다. 지난해 겨울은 유독 추웠다. 봄이 와도 봄 같지 않았고, 정신을 붙잡는데 시간이 좀 걸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빚투’를 겪으면서 ‘연예인을 하지 말아야겠다. 일을 하지 않고 돈 벌 수 있는 방법을 찾아보자’라는 생각도 들었다’고 덧붙였다.

김영희는 지난해 12월 부모의 채무 문제가 불거지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김영희의 부모에게 빌려준 돈을 받지 못했다고 주장한 A씨가 “1996년 김영희의 부모에게 6000여만원을 빌려주고 아직 돌려받지 못했다”고 폭로했다. 채무를 변제하겠다고 밝힌 김영희는 출연 중이었던 프로그램에서 하차하는 등 연예계 활동을 중단했다.

김영희는 이날 방송에서 “빚은 아버지가 쓰신 돈이었다. 아버지와 왕래가 없었기 때문에 잘 갚고 계신지 살피지 못한 건 내 불찰”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주위 사람들 덕분에 힘든 시기를 견뎠다. 같이 울어주는 친구도 있었고 금전적으로 도와준 이들도 있었다. 배우 김성령은 공연을 보러와서 회식비를 건넸는데, 매우 큰 금액이었다. 아마 회식을 하고 생활비를 쓰라고 주신 것 같다”고 했다.

그는 “선택받는 곳이 있다면 건강한 웃음을 드리기 위해 노력하겠다. 앞으로 고마운 사람들을 생각하면 갚아야 할 게 많다. 빚과 감사함을 갚으면서 살겠다”고 강조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