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운세’ 홍현희, “들려 있는 코 때문에 돈 샌다는 말 들어” 고민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JTBC2 ‘오늘의 운세’ 스틸컷. /사진제공=JTBC

 

개그우먼 홍현희가 JTBC2 ‘오늘의 운세’에 출연해 관상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는다.

28일 방송되는 ‘오늘의 운세’에서 홍현희와 슈퍼주니어의 은혁이 신기한 관상의 세계를 공개했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홍현희는 전문가들에게 “들려 있는 코 모양 때문에 돈이 샌다는 소리를 듣는다”며 “정말로 코가 들려 있으면 돈이 새는가?”라고 묻는다. 이에 관상학 전문가 안준범은 그의 전반적인 관상과 함께 해결책을 제시한다.

이를 지켜본 은혁도 관상 상담의 대열에 합류한다. 은혁의 관상을 본 안준범은 그의 예상 수명을 100세로 예측한다. 특히 은혁의 관상에 숨겨진 장수의 비밀이 다름 아닌 귓구멍으로 밝혀져 출연진을 놀라게 한다. 또한 예측 전문가와 함께 돈을 모으는 관상부터 오래 사는 관상까지 관상에 대한 모든 것을 낱낱이 파헤칠 예정이다.

한편 배우 오지호의 관상을 가진 남자와 배우 서현진의 관상을 가진 여자가 펼치는 소개팅 현장이 공개된다. 서로 다른 성격과 취향을 가진 두 사람이 소개팅 내내 알쏭달쏭한 기류를 보이며 전문가들을 혼란스럽게 해 궁금증이 더해진다.

‘오늘의 운세’는 28일 밤 8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