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라디오’ 오하영, “에이핑크의 기존 이미지 벗어던지겠다”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 표준FM ‘아이돌 라디오’. /사진제공=MBC

 

에이핑크의 오하영이 MBC 표준FM ‘아이돌 라디오’에 출연해 DJ 정일훈과 찰떡 호흡을 선보였다.

지난 27일 방송된 ‘아이돌 라디오’에서 오하영은 1집 미니앨범 ‘OH!’에 관해 “내 이름의 ‘오’이기도 하고, 들으면 감탄사 ‘오’를 일으킬만한 곡과 사진이 포장돼 있다. 또 내 모습을 ‘오’감으로 보여드리고 싶어 ‘OH’로 표현해봤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앨범 재킷 중) 흰 와이셔츠에 물감을 직접 입히는 게 있는데 핑크색은 뺐다. 에이핑크의 기존 이미지를 벗어던지고 새로운 색을 입히겠다는 뜻”이라며 포부를 드러냈다.

오하영은 ‘OH!’의 타이틀곡 ‘돈 메이크 미 래프(Don’t Make Me Laugh)’에 관해 “이번 여름이 너무 더웠다. 여러분의 여름을 시원하고 청량하게 보낼 수 있게 만드는 ‘자체 에어컨 송’”이라고 소개했다.

오하영은 직접 작사에 참여한 ‘OH!’의 수록곡 ‘워리 어바웃 낫띵(Worry about nothing)’에 “내 노래에 (작사)해보니까 느낌이 새로웠다. 팝송이라 작사하는 데 오래 걸렸다. 한글로 바꾸기 어려웠다”며 “사랑하는 사람과의 이별 경험담을 알고 싶어 팬 카페에 물어봤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워리 어바웃 낫띵’을 라이브로 선보였다.

DJ 정일훈은 오하영을 “완성형 가수”라고 칭찬했다. 이어 에이핑크의 멤버들도 애정이 듬뿍 담긴 앨범 한줄평을 보내며 오하영을 응원했다. 박초롱은 “더 이상 외모만 성숙한 막내가 아니다”라고 말했고, 윤보미는 “한층 더 성장한 아티스트”라며 그의 성장에 박수를 보냈다.

‘아이돌 라디오’의 메들리댄스 코너에 나선 오하영은 에이핑크의 히트곡 ‘몰라요’ ‘NoNoNo’ ‘Mr. Chu’ ‘LUV’ ‘Remember’ ‘1도 없어’ ‘%% (응응)’에 맞춰 데뷔부터 현재까지를 추억하는 무대를 펼쳤다.

오하영은 에이핑크의 멤버 중 다음 솔로 앨범 주자로 “누가 해도 손색없다”며 “박초롱의 솔로 앨범을 빌어본다. 귀여운 이미지를 탈피할 때가 됐다. 섹시보다 걸크러쉬 힙합”을 추천했다.

오하영과 DJ 정일훈은 오랜 친구답게 쿨의 ‘애상’을 함께 부르며 찰떡 호흡을 자랑했다. 특히 정일훈은 숨겨왔던 노래 실력을 유감없이 뽐내 스튜디오를 찾은 팬들의 환호를 받았다.

오하영은 “요즘 레드벨벳의 조이, 여자친구의 예린과 같이 어울린다”며 “셋이 같은 고등학교를 다녔다. 예린은 같은 반, 조이는 옆 반이었다”며 특별한 인연을 밝혔다.

‘아이돌 라디오’는 매일 오전 1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