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정도박 혐의’ 승리, 경찰 재소환 “성실한 자세로 조사에 임하겠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승리,빅뱅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 / 서예진 기자 yejin@

해외 원정도박 혐의를 받고 있는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가 오늘(28일) 경찰에 출석했다.

이날 오전 승리는 이발을 하고 멀끔한 차림새로 서울 지능범죄수사대에 도착했다.  승리는 “불법도박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성실한 자세로 조사에 임하겠다”며 “다시 한번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말했다.

승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호텔 카지노에서 한 번에 최대 수천만원씩, 수차례 원정 도박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 현지에서 달러를 빌린 뒤 국내에서 원화로 갚는 이른바 ‘환치기’ 수법으로 도박자금을 마련한 혐의도 받고 있다.

승리와 함께 원정 도박 혐의를 받고 있는 YG 엔터테인먼트 전 대표 양현석은 내일(29일) 경찰에 출석할 예정이다.

경찰은 YG의 회삿돈이 이들의 도박자금으로 쓰였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지난 17일 YG엔터테인먼트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금융 거래 자료 등을 확보하고, 승리의 최근 휴대전화를 추가로 압수해 분석했다. 또 미 금융당국으로부터 YG 미국 법인 금융거래내역을 받아 분석하고 있다.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정확한 판돈의 규모와 자금 출처 등을 집중 추궁하고, 횡령 혐의를 추가로 적용할 지 등도 검토할 방침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