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전혜빈, ‘남양주의 딸’ 반전 매력에 강호동 ‘경악’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 ‘한끼줍쇼’

배우 전혜빈의 남다른 식성이 공개된다. 28일 오후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서다.

이날 ‘한끼줍쇼’에는 전혜빈과 배우 박해준이 등장한다. 두 사람은 남양주시 호평동 일대에서 한끼 먹기에 도전한다.

강호동은 전혜빈이 등장하자 과거 예능 프로그램 ‘천생연분’에 출연한 추억에 젖어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고 한다. 강호동은 당시 전혜빈의 별명 ‘이사돈(24시간 돌며 춤춘다)’을 떠올리며 전혜빈에게 ‘이사돈’ 춤을 요청했다. 하지만 전혜빈은 “이제 안 돌아간다”며 과거와 다른 모습을 보여주며 웃음을 자아냈다고 한다.

전혜빈은 이날 “내가 남양주의 딸”이라며 고향 방문에 기쁨을 표했다. 천마산 자락에 자리한 전원마을을 둘러보던 중 “내가 살 때만 해도 서울에 있다 마을에 들어서면 은하수가 보였다”고 과거의 남양주를 회상하며 추억에 젖어들었다.

‘한끼줍쇼’의 제작진은 “전원마을을 둘러보며 추억에 잠긴 전혜빈은 ‘야생에서 열리는 열매를 그냥 따먹었다’며 메뚜기, 개구리, 뱀 등을 섭렵했던 과거를 고백했다”면서 “이에 강호동은 믿지 않는 표정을 지었고, 전혜빈은 ‘집에 뱀이 들어왔다’고 답해 주위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