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기간제’ 윤균상, ‘변호사 복귀 거래’ 받아들일까?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OCN 수목극 ‘미스터 기간제’ 스틸컷. /사진제공=OCN

 

OCN 수목드라마 ‘미스터 기간제’의 배우 윤균상이 배우 유성주와 날카로운 대립각을 세운다.

‘미스터 기간제’는 명문고에서 벌어진 의문의 살인사건과 진실을 밝히려는 속물 변호사의 잠입 작전을 그린 스릴러다.

기강제(윤균상 분)가 송하로펌 대표 이도진(유성주 분)을 찾아간다.

지난 방송에서 이도진(유성주 분)은 기강제(윤균상 분)에게 “변호사로 복귀할 수 있도록 모든 것을 해결해주겠다”며 거래를 제안했다. 폭로를 멈추고 정수아(정다은 분)와 김한수(장동주 분)에 대한 모든 정보를 깨끗이 잊으라고 한 것. 이도진은 거래를 받아들이지 않을시 기강제가 하려는 모든 일을 방해하겠다고 위협했다.

제작진은 기강제와 송하로펌 대표 이도전이 만나는 스틸컷을 28일 공개했다.

사진 속 두 사람의 사이에 미묘한 긴장감이 흐른다. 기강제는 변호사 복귀를 두고 자신을 협박한 이도진 앞에서 의기양양한 미소를 짓고 있다. 과연 기강제가 이도진을 찾아간 이유가 무엇일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미스터 기간제’는 28일 밤 11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