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이스트 황민현, 오늘(28일) ‘마리 앙투아네트’로 뮤지컬 데뷔

[텐아시아=우빈 기자]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에 출연하는 그룹 뉴이스트의 민현 / 사진제공=EMK뮤지컬컴퍼니

그룹 뉴이스트의 민현이 오늘(28일)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 첫 공연을 올린다.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는 프랑스의 왕비였으나 18세기 프랑스 혁명으로 단두대에서 생을 마감했던 마리 앙투아네트의 드라마틱한 삶과 사회의 부조리에 관심을 갖고 혁명을 선도하는 허구의 인물 마그리드 아르노의 삶을 대조적으로 조명해 진실과 정의의 참된 의미를 깊이 있게 다룬 작품이다.

민현은 2014년 한국 초연에 이어 약 5년 만의 화려한 귀환을 알린 ‘마리 앙투아네트’에 합류하며 처음으로 뮤지컬에 도전해 공연 전부터 화제를 모았다.

특히 마리 앙투아네트를 사랑하는 매력적이고 용감한 스웨덴 귀족 악셀 폰 페르젠 백작으로 변신을 앞두고 있는 민현은 섬세한 감정 연기와 표현력으로 독보적인 존재감을 나타낼 예정이다.

앞서 민현은 지난 25일 진행된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 프리뷰 공연을 통해 첫 뮤지컬을 선보였음에도 불구하고 보다 안정적인 연기력과 무대를 가득 채우는 남다른 에너지를 발산하며 관객들을 단번에 매료시켰다. 당일 현장에서도 뜨거운 환호와 기립 박수가 이어지는 등 연일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이처럼 프리뷰 공연만으로도 높은 관심을 모으고 있는 민현이 오늘(28일)부터 본격적으로 악셀 폰 페르젠 백작을 소화하며 기존의 민현의 모습과는 또 다른 매력과 함께 새로운 모습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