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김민우, 사춘기 딸 둔 아빠의 고민…‘뽕필’ 가득 노래자랑 ‘최고의 1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불타는 청춘’ 불뽕 노래자랑. /사진제공=SBS

SBS ‘불타는 청춘’의 김민우가 청춘들과 함께 예전의 히트곡을 열창하며 추억을 소환했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7일 방송된 ‘불타는 청춘’은 5.7%, 6.4%(수도권 가구시청률 기준)로 변함없이 화요 예능 1위 자리를 차지했다. 화제성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에서도 2.9%로 화요일에 방송한 전체 프로그램 중 1위를 기록했다.

이날 김민우는 권민중, 장호일과 함께 수목원으로 아침 산책을 나갔다. 산책 중 초등학교 4학년 딸 민정에게 영상 통화를 건 김민우는 딸에게 하루 일과를 물어보고 애정을 표현하며 ‘딸바보’의 면모를 보였다. 하지만 식사를 하면서 ‘사춘기 딸’을 둔 싱글 아빠로서 “2차 성징이 왔다. 벌써부터 약간씩 크고 있다”고 남모를 고민을 털어놓았다. “1학년 때 큰 수영복을 사줘서 지금 입어도 상관이 없는데 내겐 말을 안 하고 이모에게 비키니가 갖고 싶다고 했다더라”며 딸 역시 아빠에게 말 못하는 부분이 있음을 밝혔다. 이에 권민중이 “속옷 같은 건 오빠가 사냐”고 묻자 김민우는 “내가 사는 것도 있다. 그냥 감으로 산다. 또 관련 책을 보기도 한다”고 답했다. 아빠이자 엄마로서 역할도 최선을 다하는 김민우의 모습에 두 사람은 깊은 공감을 보였다.

특별한 손님으로 ‘불청’ 막내이자 ‘오라버니’의 주인공 금잔디가 청춘들을 찾아왔다. 이에 청춘들은 즉석에서 ‘불타는 청춘 트로트 가요제’를 성사시켰다. 먼저 특별 심사위원 금잔디가 김민우의 ‘사랑일뿐야’를 트로트 버전으로 불러 분위기를 한층 고조시켰다. 첫번째 참가자로 최성국이 나서 ‘님과 함께’를 불렀지만 현란한 골반춤으로 청춘들의 안구를 테러해 한소절 만에 탈락됐다. 금잔디는 한줄 심사평으로 “살면서 겪지 못할 일을 겪게 해줘서 고맙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김혜림은 ‘연안부두’를 불러 시선을 집중시켰다. 그녀는 통통튀는 디디디 스텝과 노련한 무대 매너로 청춘들의 뜨거운 환호를 받았다.

마지막으로 김민우는 ‘휴식 같은 친구’로 녹슬지 않은 가창력을 뽐냈다. 이에 청춘들과 스태프는 모두가 사랑하는 국민 후렴구에서 떼창으로 화답했다. 이 장면은 시청률 6.8%까지 올라 최고의 1분이 됐다.

김민우는 “가수로서 이런 히트곡이 있다는 것에 대해서 감사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여전히 그 노래를 좋아해주는 분이 있다는 게 나한테 감사한 일이다. 또 불청 친구들이 다같이 반겨주고 따라 불러 주니까 그것 보다 더 행복한 게 없었다. 너무 행복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완선과 내시경 밴드’의 새로운 도전이 예고된 ‘불타는 청춘’은 오는 9월 3일 오후 11시 20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