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 말을 해’ 유민상·홍윤화, ‘먹성’ 만큼 ‘입담’도 강하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어서 말을 해’ 방송화면. /

코미디언 유민상과 홍윤화가 강력한 입담으로 시청자들에게 큰 웃을 선사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어서 말을 해’에서다.

유민상과 홍윤화가 신입 ‘말 선수’로 등장해 ‘먹방(먹는 방송)’ 만큼이나 맛깔난 입담과 재치로 이목을 끌었다.

이날 두 사람은 산뜻한 개인기로 분위기를 한층 발랄하게 띄웠다. 유민상은 스스로를 “똑똑한 돼지”라고 소개했다. 홍윤화는 삼겹살 먹는 모습을 소리로 표현하며 ‘ASMR’의 새로운 세계를 열었다.

특히 이들은 정답을 맞히면 주어지는 보상이 소고기가 아니라 돼지고기로 바뀌었따는 말에 울분을 토해 다른 출연자들을 웃게 만들었다. 홍윤화는 상을 뒤엎으며 “소고기라며 사람 설레게 만들어 놓고”라며 울컥하는가 하면 작은 불판을 가만히 지켜보던 유민상은 “이렇게 작은 불판 처음 본다”고 불만을 털어놨다.

본격 ‘말 퀴즈’를 시작하자 유민상과 홍윤화는 재치를 발휘하며 시선을 모았다. 이어 홍윤화는 ‘표현의 기술-제목학원’ 코너에서 침팬지의 모습을 보고 클럽 안에 있는 여성들을 흉내 내는 남다른 연기력과 표현력으로 모두의 감탄을 자아내며 3대 ‘말왕’으로 뽑혔다.

이처럼 유민상과 홍윤화는 ‘어서 말을 해’에서 재치 있는 입담과 누구도 상상하지 못한 생각으로 퀴즈를 풀어내 보는 이들을 유쾌하게 만들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